턱얼굴(구강악안면)외과 (Maxillofacial Surgery-Oral Surgery)
이곳의 내용은 의료행위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본 사이트는 병원에 가기전에 관련 정보를 약간 얻으실수 있도록 하는데 개설취지가 있습니다. 홈페이지내의 자료는 좌측검색창에서 미리 검색해 보실 수 있습니다. Since 1997 Hallym University Hospital Anyang Korea
구강악안면외과란? 의료정보 AAOMS 의료정보 전문병원 정보 수술정보교환 전문의
ID: PW:
   
공유하기

턱얼굴외과와 관련된 뉴스를 모아두었습니다. 이전의 뉴스게시판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시길 바랍니다. 기타 관련 뉴스가 있다면 어느분이든 쓰기가 가능합니다. 관리자가 임의로 삭제가능합니다.



Home >

   선수들만 끼는거 아냐? 운동할 땐 마우스가드  http://www.face.or.kr  
   관리자  2005-06-24 00:00:01, 조회 : 2,303

턱과 입 주위 충격 흡수해 치아·잇몸·턱관절 보호 턱뼈 다치면 얼굴형도 변해…
성장기엔 꼭 착용을

[조선일보 이지혜 기자]
박찬호 선수가 온 힘을 다해 강속구를 날리는 순간. 메이저리그 통산 100승을 넘긴 그도 이를 악문다. 공은 순식간에 투수의 손을 떠나 포수 글러브 깊숙이 안착하고….
“스트라이크!”
눈썰미가 유난한 팬들은 그 눈 깜짝할 사이에 박 선수 아랫니의 반투명 물체를 발견했을지도 모른다. ‘마우스가드(mouthguard)’다.
운동 중 발생하는 외상으로부터 치아, 잇몸, 입술, 턱관절 등을 보호하기 위해 입 안에 끼는 장치다. ‘마우스피스’ ‘마우스 프로텍터’라고도 불리는 ‘스포츠 치(齒)의학’(Sports Dentistry)의 꽃이다.

외국 보고에 따르면 전체 구강 외상 중 20∼40%는 운동 도중 발생한다. 마우스가드는 턱과 입 주위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해 입술, 잇몸의 손상을 줄여주고 턱뼈 골절을 방지하며 무엇보다 이가 부러지는 것을 막아준다. 뿐만 아니라 턱에 가해진 충격이 그대로 머리로 전달되는 것을 차단하므로 뇌진탕 등 뇌 손상도 예방할 수 있다.
미국 등지에선 미식축구, 하키 등 특정 경기에 참가하려면 반드시 마우스가드를 착용해야 한다. 미식축구 경기 중 발생하는 부상 중 절반 이상은 턱뼈 및 치아 관련 외상이었으나, 마우스가드를 포함한 얼굴 보호장구 착용을 의무화한 뒤로는 전체 외상의 0.5%로 급감했다.
최근에는 골프, 양궁, 육상 등 기록경기 선수들도 드물지 않게 마우스가드를 끼는데, 순간적으로 힘을 내려고 자신도 모르게 이를 악물다 보면, 치아가 많이 닳고 잇몸도 약해지기 때문에 이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2000년 국민구강건강 실태조사에 의하면, 한국인의 치아 외상 경험률도 13%를 웃돈다. 치아는 한번 다치면 자연 치유가 불가능한 데다, 특히 성장기에 턱뼈를 다치면 부상 부위가 제대로 자라지 않아 얼굴이 비대칭적으로 변할 수도 있다. 프로 선수가 아니더라도 운동을 즐기는 일반인이라면 마우스가드를 착용해야 할 필요성은 충분하다.

스포츠 용품점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기성형’과 치과의사가 개개인의 치아 모양에 맞게 만들어주는 ‘맞춤형’이 있다.

기성형은 저렴하고(2만∼6만원)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지만, 착용자의 입안 모양에 꼭 맞지는 않는다. 윗니와 아랫니로 잘 물고 있지 않으면 떨어져 버리기도 하고, 호흡과 발음에 다소 지장이 있는 등 불편함이 있다. 또 재질이 나쁜 것을 고르면 오히려 입 안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이 같은 단점을 개선해서 마우스가드를 끓는 물에 넣어 말랑말랑해진 순간 입에 넣어 깨무는 방식으로 자신의 치아 모양에 맞추는 타입(boil & bite type)의 기성형도 있다.
맞춤형은 치과의사가 개인의 구강을 본떠 만든 모형에 따라 제작하므로 입 안에 잘 들어맞는다. 90%는 윗니에 끼도록 만드는데, 밀착력이 높아 말을 하거나 숨 쉬는 데 큰 불편이 없다. 아래·윗니의 맞물림(교합)을 잘 아는 치과 의사가 만드는 것이 좋다. 가격은 20만~30만원으로 기성형보다 크게 비싸다.

충치, 잇몸 질환, 치아 결손, 부정교합이나 턱관절장애가 있으면 먼저 치료를 끝낸 뒤 마우스가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우스가드를 끼기 시작하면 3∼6개월마다 치과 검진을 받아 파손 여부를 점검해야 한다. 찢어진 마우스가드는 아무 소용이 없다.
마우스가드는 정확한 위치에 제대로 맞물리도록 껴야 하며, 운동 연습이나 경기 중에만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루 종일 끼고 있으면 오히려 교합이 변하거나 턱관절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다.
착용 중에는 껌을 씹거나 의식적으로 꽉 깨물지 않아야 한다. 사용 중 입이 마르면 입술에 바셀린을 살짝 바르고 자주 물을 마시면 된다.
사용 후에는 깨끗이 씻고, 가끔 부드러운 칫솔로 치약 없이 닦아 전용 용기에 보관한다. 틀니 세정액이나 구강 세정액에 넣어 보관해도 된다. 뜨거운 물에 담그거나 온도가 높은 곳에 방치하면 변형될 수 있으니 조심한다.
이럴 때 마우스가드 챙기세요!

●부상 위험이 매우 높은 운동

(권투, 축구, 럭비, 미식축구, 야구, 하키, 아이스하키, 행글라이딩, 유도, 태권도, 씨름, 레슬링, 이종격투기, 카레이싱)

●부상 위험이 중간 정도인 운동

(농구, 핸드볼, 자전거 타기, 스케이트, 인라인 스케이트, 스키, 헬스, 역도, 승마)

이지혜기자
   


  기사리스트

   기사 리스트

 

 

 Telemedicine defined by hope and doubts   2005/07/141929
 암 환자 찾는 '개 코'… 일본 훈련견 100% 식별   2005/07/142181
  선수들만 끼는거 아냐? 운동할 땐 마우스가드   2005/06/242303
 술과 입냄새의 관계   2005/06/132280
 주름살 제거제 ‘보톡스’ 뇌성마비 침흘림에도 효과   2005/06/132274
 약과 건강 <12> 소독약   2005/06/132590
 일반인도 법령해석 의뢰 가능   2005/06/131814
 어머나! 침샘에 돌이?… 이물질 굳어 생기는 ‘타석증’   2005/06/093265
 구강암 진료 선진국 정부지원은후진국   2005/05/282741
 스트레스성 턱관절장애 급증   2005/05/282064
 여름 초읽기, 차단제의 올바른 사용 법   2005/05/282101
 "심한 코골이, 간 기능 손상 의심해보세요"   2005/05/282277
 눈꺼풀 처짐 수술은 '양날의 칼'   2005/05/284869
 염증억제 `스테로이드' 부작용 원리 세계 첫 규명   2005/05/132565
 성형외과와 조인하는 교정치과   2005/05/112638
 No Wisdom in Routinely Pulling Wisdom Teeth, Study Says   2005/04/302284
 Snoring: 'The Honeymoon Shocker' Center for Corrective Surgery Survey Reveals In...   2005/04/302369
 혀 아프면 이비인후과 찾는 환자들   2005/04/286281
 파노라마촬영 인정기준 논란 “사랑니 발치에도 적용 안 되”   2005/04/252713
 Compulsory helmets first, mouthguards next?   2005/04/111992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공유하기
copyright(c) Nov. 1997 www.FACE.or.kr/ All rights reserved | Tel.031-380-3870
designed by Byoung-Eun Yang DDS PhD|face@hallym.or.kr | FaceTune 카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