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얼굴(구강악안면)외과 (Maxillofacial Surgery-Oral Surgery)
이곳의 내용은 의료행위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본 사이트는 병원에 가기전에 관련 정보를 약간 얻으실수 있도록 하는데 개설취지가 있습니다. 홈페이지내의 자료는 좌측검색창에서 미리 검색해 보실 수 있습니다. Since 1997 Hallym University Hospital Anyang Korea
구강악안면외과란? 의료정보 AAOMS 의료정보 전문병원 정보 수술정보교환 전문의
ID: PW:
   
공유하기

턱얼굴외과와 관련된 뉴스를 모아두었습니다. 이전의 뉴스게시판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시길 바랍니다. 기타 관련 뉴스가 있다면 어느분이든 쓰기가 가능합니다. 관리자가 임의로 삭제가능합니다.



Home >

  입안 백태 "그냥 낫겠지" 방심마세요  http://www.face.or.kr  
   관리자  2005-02-23 01:22:45, 조회 : 2,963


[몸과마음] 입안 백태 "그냥 낫겠지" 방심마세요

[한국일보 2005-02-22 19:16]    
2004년 서울대치과병원에서 구강암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300명. 이 가운데 수술받은 환자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123명이다. 2003년엔 456명이 구강암으로 진단받아 97명이 수술받았다. 5분의 1정도 환자만 수술 받았다. 2002년에 환자 337명중 124명, 2001년엔 263명중 91명이 수술받았다.

구강암의 주요 치료법은 수술인데, 왜 이렇게 진단 받은 환자 수에 비해 수술 환자수가 적을까. 서울대치과병원 명 훈 교수는 “우리나라 구강암 환자들은 3, 4기로 진행돼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면서 “종양이 너무 커 일단 항암제를 투여하거나 방사선을 쪼여 종양크기를 감소시킨 후 수술을 시행하느라 수술을 미루기도 하지만 더 큰 이유는 많은 환자들이 얼굴 변형에 대한 우려로 수술 자체를 포기하거나 거부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초기 구강암일 경우 절제 범위가 작지만, 어느 정도 진행되면 혀, 입천장은 물론 안구까지 제거해야 해 얼굴모양이 크게 상할 수 있다.

명 훈 교수는 “입 속은 눈으로 진단이 쉬운 데다 쉽게 손으로 만질 수도 있기 때문에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비교적 쉽게 암 진단을 받을 수 있다”면서 “입안에 이상이 생겼을 때 무작정 ‘낫겠지’ 하는 생각에 참고 기다리다가 암이 상당히 진행된 뒤에야 치과를 찾는 환자들을 볼 때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다른 암이나 마찬가지로 구강암 역시 통증이 상당히 진행되기 전까지는 거의 없는 게 특징이다. 구강점막에 흰 백태를 보이는 백반증이 가장 일반적인 전구증상이다.

백반증 환자 10명중 1명이 암으로 진행된다. 백반증은 초기에는 붉은색 혹은 회색을 띄다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병이 생긴 부위가 백색으로 되면서 가장자리가 붉은 색을 띄기도 한다. 더 심해지면 가죽같이 두터운 하얀 막을 형성하거나 작은 사마귀의 집합 같은 모양으로 변한다. 또 점막이 벗겨지거나 깊은 주름 같은 게 생기기도 한다.

명 교수는 “혀나 입안에 궤양이 생긴 지 10일이 넘었는데도 아물지 않는다면 반드시 치과에 가서 구강암 여부를 검사받는 게 안전하다”고 권했다.

이외에도 입안에 혹이나 멍울이 생기거나, 목부위 혹은 음식물을 씹거나 삼킬 때 불편하거나, 입안에 원인 모를 출혈이 있다면 반드시 치과의사를 찾아가 검진 받아보는 게 좋다. 혀가 잘 움직이지 않고 아래턱 운동이 불편스러워지고 사용하던 틀니가 불편해지는 경우에도 한번쯤 체크를 받아 보는 게 좋다.

또 귀밑이나 목 윗부분에 혹이 만져지거나 부어있던지, 궤양이 생겨 안면마비 또는 감각이상이 있을 때도 구강암 여부를 확인 받는 게 좋다. 진단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조직검사를 통해 이루어지며 컴퓨터 단층 촬영(MRI)이나 초음파 검사를 통해 암세포가 얼마나 퍼져있는 지 확인할 수 있다.

구강암은 발생 부위에 따라 치은암(잇몸) 설암(혀) 구순암(입술) 구개암(입천장) 구강저암(혀 밑바닥)으로 세분한다.

우리나라 환자들에게는 혀에 생기는 설암이 가장 흔하고 잇몸, 혀밑, 타액선, 볼 점막, 입천장 순으로 많이 발생한다. 서양인들에게는 구순암이 많다.

구강암 발생 원인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아직은 불분명한 상태다. 이 가운데서 학자들이 주요 원인으로 꼽는 것은 담배와 술이다. 일부 문헌에선 담배와 술이 구강암의 75%를 일으킨다고 주장할 정도다. 또 과거에 암에 걸려 완치된 사람이 다시 담배를 필 경우 구강암에 걸릴 확률이 많다는 보고도 나와있다.

림프종 환자나 장기이식을 받아 면역 기능이 약화된 경우에도 구강암 발생 위험이 높다.이외에도 잘 맞지않는 틀니나 습관적으로 볼을 씹는 버릇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충치로 부서져 예리해진 치아면이나 불결한 금속치과 보철물의 산화물 등이 구강점막을 계속 자극하면 우리 입안은 외상을 입기 쉽다. 명교수는 “이런 외상이 구강암 발생과 직접적으로 관련 있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면역, 유전, 화학물질등과 복합 작용해 구강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송영주 의학전문 대기자 yjsong@hk.co.kr
   


  기사리스트

   기사 리스트

 

 

 Three Surgical Steps to Reconstructing Car Crash Victims' Upper Jaws; Function a...   2005/04/112393
 내게 맞는 칫솔질 찾아보세요   2005/04/112631
 칫솔질만 꼼꼼히 해도 지독한 입냄새 막는다   2005/04/112910
 나이는 숫자일뿐 동안(童顔)에도 비밀이…   2005/04/043280
 구강건강 나쁘면 조산아 출산 위험   2005/03/252091
 한림대성심, 치과진료센터 새단장   2005/03/232740
 암이 수명 연장의 실마리 제공   2005/03/192101
 사람은 쓴맛 왜 즐기나   2005/03/162346
 고르지 않은 치아가 감기 부른다”   2005/03/161776
 해외임상 결과 일방적용 ‘주의’   2005/03/161848
 코골이가 사람 잡는다   2005/03/142386
 "요구르트, 입냄새 제거에 효과적"   2005/03/141702
 Women Making Strides in Oral and Maxillofacial Surgery   2005/03/041759
 Try gourmet meals through a straw   2005/02/271866
 늘어진 눈꺼풀, 불룩한 눈밑 "아이, 어떡해"   2005/02/242761
 입안 백태 "그냥 낫겠지" 방심마세요   2005/02/232963
 타액검사로 癌진단 가능   2005/02/161593
 양치질로 심장병 예방   2005/02/151488
 혀끝-잇몸 안쪽이 저리고 쓰린데…   2005/02/152312
 Helping him face a brighter future   2005/02/131400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공유하기
copyright(c) Nov. 1997 www.FACE.or.kr/ All rights reserved | Tel.031-380-3870
designed by Byoung-Eun Yang DDS PhD|face@hallym.or.kr | FaceTune 카페 |